그리고 계속되는 이야기

스와치의 역사

Swatch의 역사는 벌써 도서관 전체를 채울 정도의 방대한 양을 자랑합니다. 그러나 Swatch의 역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것이 지금 계속되고 있는 Swatch의 성공 스토리입니다

70년대 중반, 스위스 시계 산업은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었습니다. 1979년에 시계에 들어가는 부품 수를 줄인 세계 최고의 초박형 손목시계인 “Delirium”을 시장에 선보이면서 기술 경쟁력에 있어서 스위스가 이미 일본보다 앞서 있음을 증명한 바 있으나, 시계산업의 운명을 뒤바꾼 결정적인 사건은 바로 SMH(Swiss Corporation for Microelectronics and Watchmaking Industries)의 설립이었습니다. SMH가 스위스 시계 산업이 당면하고 있던 위기극복을 위해 제시한 답은 Swatch였습니다. 슬림한 플라스틱 시계 Swatch는 51개의 부품 (보통 시계는부품이 91개 이상 사용됨) 만 사용하며, 최고의 품질과 대중적인 가격을 결합시켰습니다. 처음 시장에 나온 1983년 이후에 Swatch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손목시계가 되었으며, 모회사인 Swatch Group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다이나믹한 시계회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Swatch의 기본 플라스틱 모델 외에도 Irony(메탈 Swatch), Swatch SKIN Chrono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톱워치), Swatch Snowpass (전세계 여러 곳의 스키장에서 스키패스로 쓸 수 있는 칩이 내장된 시계), Swatch Beat (Internet Time 기능이 있는 시계) 등의 새로운 시계들을 여러 해에 걸쳐 개발해 왔습니다.

Swatch는 올림픽 게임과 스키 및 스노우보드 월드컵 경기에서 공식 시계로 지정되어 기술 및 과학 기술 분야에서의 탁월성과 진보적인 역할을 인정받았습니다.